회사 소개

회사소개

저희 회사는 웹에이전시입니다.

홈페이지를 만들고,웹프로그램을 개발하고,인터넷 비지니스를 구상하는 회사입니다.


1999년 외환위기때 잘 나가던 회사가 부도나는 바람에 이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닷컴기업이 한창 주가를 올리던 때였습니다.
덩달아서 웹에이전시도 잘 나갔던 때였습니다.

그 때 투자를 받아서 회사 덩치를 키울까도 생각했지만 내실 쪽으로 정리했습니다.
그래서 지금도 작은 회사입니다.

그러나 웹에이전시로는 기술력을 갗춘 강한 회사라고 자부합니다.
15년 동안 정말 많은 것을 보고 느꼇습니다.

한때는 잘나가던 닷컴기업이 소리없이 사라지는 것도 보았고
인터넷무역이라 말이 생소해 이 말 한마디로도 돈을 버는 신종 봉이 김선달도 보았습니다.
늘 신문 1면을 정식했던 닷컴기업에 주식을 사서 돈방석에 않았다는 연예인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간단한 홈페이지를 개설해서 벤처자금을 유치한 성공한 사업가(?)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홈페이지 제작만 했습니다.
다른 것 신경쓰지 않고 이것이 우리의 길이라 생각하고 여기까지 왔습니다.

홈페이지는 이젠 필수품입니다.
휴대폰, 자동차 없는 생활을 생각할 수 없듯이 홈페이지 없는 인터넷은 상상할 수 없습니다.
휴대폰, 자동차도 잘 만들려면 기술이 있어야합니다.
삼성,현대자동차가 달리 신뢰하겠습니까?

홈페이지도 많은 기술을 요합니다.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안에서 구동되는 모든 로직에는 기술이 숨어 있습니다.

우리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홈페이지를 잘 만드는 회사는 홈페이지를 많이 만든 회사입니다.
매년 정말 많은 홈페이지업체가 설립됩니다.
1-2년 경험으로도 시작할 수 있는 사업은 분명합니다.
그러나 3년이 지나면 경험과 기술 부족으로 태반이 문을 닫는 실정입니다.

홈페이지 기술과 경험은 10년이 되야 비로소 축적 될 수 있습니다.
좋은 자동차는 좋은 품질의 수많은 부품으로 구성되듯이 홈페이지를 만드는데 필요한 기술은 많은 요소를 필요로합니다.
웹표준, 웹접근성, HTML5 마크업, CSS3, JQUERY, 자바스크립트, 그리드시스템, 반응형웹, 웹폰트 타이포그라프, 크로스브라우징,PHP,MYSQL 등등

이 다양한 기술이 하나로 접목되어 좋은 홈페이지가 탄생합니다.
이 많은 노하우는 연륜이 있는 회사만이 구비할수 있습니다.

우리회사는 이것을 가지고 있다고 자부합니다.

ING IS (ING INTERNET SERVICE)

서울시 구로구 구로5동 106-4 선경오피스텔 903호
(전화) 02-851-1796, 02-851-1797 (FAX) 02-857-8120
(홈페이지) 일반형/www.ingis.net, 반응형/www.ithinknext.com

포트폴리오보기

ING IS-홈페이지,웹 표준,웹 접근성,모바일 웹,반응형 웹,워드프레스 설치 대행,원 페이지,반응형 쇼핑몰 제작 전문 회사